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주식회사 큐라티스

인류의 공중보건에 앞장서는 소셜임팩트 기업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보도자료

[2019.12.02] 중소 바이오벤처, 3.7조 기술수출 잭팟 (뉴스 보도)
관리자|2019-12-03 조회수|111

중소 바이오벤처, 3.7조 기술수출 잭팟


<앵커> 
국내 바이오 벤처들이 연이어 조 단위 기술수출 소식을 전했습니다. 
계약 규모만 3조7천억 원에 이른다고 하는데요. 
신약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개발이 하나 둘 성과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유오성 기자입니다.

<기자>

연 이틀 중소 바이오 벤처들이 전한 기술수출 규모는 3조7천억 원.
세 곳의 바이오 기업에서 각각 1조를 넘나드는 대형 계약 소식이 연달아 전해진 겁니다.
기술수출 소식의 포문을 연 기업은 결핵백신 전문업체 큐라티스와 신약개발기업 지아이이노베이션입니다.
큐라티스는 인도네시아, 지아이이노베이션은 중국 기업과 각각 1조2천억 원과 9300억 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맺었습니다.
꼬박 하루 뒤 바이오 기업 알테오젠도 10대 글로벌 제약사와 1조6천억 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 소식을 전했습니다.


<전화인터뷰> 최유화 큐라티스 사업본부장
보통 국내와 해외 기업의 백신 매출은 적으면 몇 백억에서 몇 천억 규모인데 큐라티스는 인도네시아 한 곳만 1조 2천억원 이상의 수출을 확정해 놓은 부분이라 결핵백신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보여지고...
1조가 넘는 기술수출은 대형제약사도 성공하기 어려운 초대형 계약으로 꼽힙니다.
실제로 올해 1조가 넘는 기술수출 계약을 맺은 기업은 유한양행과 브릿지바이오 두 곳에 불과합니다.
유한양행은 NASH 치료에 쓰일 신약후보물질을, 브릿지바이오는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를 독일 베링거인겔하임에 기술수출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바이오 벤처와 신약에 대한 꾸준한 투자가 서서히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합니다.
또 이번 기술수출이 아시아 지역 위주로 진행된 만큼 앞으로 시장은 더 확장될 것이란 전망입니다.


영상: http://www.wowtv.co.kr/NewsCenter/News/Read?articleId=A201912020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