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주식회사 큐라티스

인류의 공중보건에 앞장서는 소셜임팩트 기업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보도자료

[인류와 함께 진화해온 결핵]'북핵' 그리고 '결핵'
관리자|2020-07-28 조회수|142

[인류와 함께 진화해온 결핵]'북핵' 그리고 '결핵'

북핵만큼 심각한 위협요소 북한의 결핵
북한의 질병은 우리 모두의 문제

 

한반도 내에는 위험한 ‘핵’이 두가지 있다. 동북아 평화유지에 실질적 최대 위협 요소인 북핵과 전세계에서 가장 위협적 감염병으로 불리고 있는 결핵이 그것이다.


지난 2018년 4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열면서 한반도가 평화모드에 잠시 접어드는 듯 했으나 북핵 문제는 여전히 근본적 해결조짐이 없다. 북한 사회 깊숙이 만연한 결핵 또한 국제사회에서도 심각한 문제로 주목받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북한을 결핵 최고부담국으로 분류하고 있는 상황이다.


북한 지원단체 중 한 곳인 유진벨재단의 인세반 스티븐 린튼 회장은 북한의 결핵 상황을 침몰하고 있는 배에, 결핵 환자를 살릴 수 있는 약을 구명조끼에 각각 비유하면서 북한 내 결핵의 심각성을 알리고 있다.


실제 북한의 지난해 결핵 사망자수는 10만명 당 약 80 명으로 한국의 4.8명 보다 16배, 세계 평균 20명에 비해 4배나 높다. WHO 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북한의 결핵 환자수는 전체 인구 2513만명 대비 약 13만1000명, 이중 연간 사망자는 2만명에 각각 달했다.

이런 북한을 돕기 위해 WHO는 백신 예방가능 질환용 실험장비, 중환자 치료, 응급 의료장비, 다제내성 결핵결핵 진단 장비등을 지원하고 있다. 세계식량계획(WFP), 유니세프, 국제적십자위원회(IFRC), 국경없는의사회(MSF)등도 올해 다방면으로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북한의 결핵 문제는 1990년대에 대홍수, 대기근을 겪으며 보건체계가 붕괴되어 그 심각성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북한에서 결핵은 심각한 빈곤과 영양결핍으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진 어린이와 노인들과 같은 취약계층 틈속에서 급속히 전염되었고 결핵 발생률은 세계 최고수준이 되었다.


아이러니하게도 유니세프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 북한의 BCG 접종률은 99% 에 이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세계최고 수준의 결핵 발병률을 보이는 데는 북한의 허술한 보건정책, 결핵환자에 대한 부실한 관리, 북한주민의 영양결핍으로 인한 면역력 감소 등이 그 원인으로 추정된다.


이런 악순환을 끊어내기 위해서는 결핵환자의 완치를 위한 치료제의 공급지원 그리고 청소년 및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결핵백신 개이 이뤄져야 한다.


대통령직속 국가과학기술위원회에서 발간한 ‘통일 대비 보건분야 대처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통일 후 3년 이내에 북한인구 약 2400 만명의 8% 인 200만명이 남한으로 이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장기적으로는 북한 농업인구 600만명이 남한이나 북한의 공업도시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 보고서는 “북한에서 많이 발생하는 결핵등 감염질환이 인구 이동경로를 따라 남한으로 빠르게 확산될 위험성이 크다”며 “국가 안보의 핵심인 국민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 ”는 경고도 담고있다.

현재 북한에서는 매년 1만∼ 2만명이 결핵으로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 보고서는 남한으로 이주하는 200만 명 중 결핵환자가 10만 명 섞여 있다고 가정하면 남한에서 100만 명의 새로운 결핵환자가 발생할 수 있고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결핵환자 1명당 최소 10명 이상 결핵을 퍼뜨리기 때문이다. 만약 치료와 예방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몇 년 후 최악의 경우 한반도 전체에서 100만 명이 결핵에 전염될 수 있다는 추산이다 .


남북은 비핵화 의지 표명에 따라 북핵문제를 해결하려고 지금까지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정작 북핵 못지않은 심각한 문제인 북한 결핵에 대해서는 우리 모두의 문제로 인식하지 못하고 간과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현재 OECD 국가 결핵 1 위인 우리나라가 통일이 된다면 어쩌면 전세계 결핵 후진국이라는 오명을 뒤집어 쓸 수 있는 상황이다.


최유화 (주)큐라티스 사업/개발 본부장